아름다운 글

  • home
  • 커뮤니티
  • 아름다운 글
2017.02.03 16:57

어떤 화두

조회 수 146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IMG_0744.JPG

어떤 화두

             사진.글/도래샘.송호민

 

 

매화가 웃고 있는

저 빗살문 뒤에는

누가 있을까

 

나일까

그대일까

 

숨결 모아

귀 기우리면

들려오는 발걸음소리

 

어제인가

오늘인가

아님 내일인가

 

겨울바람 부는 법당 앞

매화 꽃잎마다 피어나는

부처님의 미소.

 

 

IMG_0755.JPG

 


  1. 이것이 삶이다.

    Date2018.02.06 By청아(淸雅)/구성룡 Reply8 Views153 file
    Read More
  2. 오랑대 일출

      '사진 아는 만큼 보인다' 흔히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대로 사진은 찍힌다고 한다. 그러나 사진은 보이는 대로 쉽게 찍히지 않는다. 사진은 순간에 찍히지만 그 순간을 언제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결과는 확연히 달라지는 것이다. 찰나를 잡기 위해서는 ...
    Date2018.02.05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6 Views159 file
    Read More
  3. '안개정국'

    날씨가 좋으면 여행의 절반은 성공이라고 한다. 모처럼 나간 해외여행 내내 찌푸린 하늘에 질척한 서비스로 기분이 상했다. 깊은 늪처럼 혹은 오래 청소하지 않은 수족관을 보는 것 같아서 호흡하기도 찜찜했다.   그 도시를 벗어나자 이내 먼지 낀 안경을 닦...
    Date2018.02.01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114 file
    Read More
  4. 행복의 얼굴

        행복의 얼굴             사진.글/도래샘.송호민     바람 소리만 나도 너인 줄 알았고   흐르는 물소리에도 너인 줄 반겼지만   평생을 찾아도 알아보지 못한   너의 얼굴 행복   세월 떠나보낸 지금에야 내 맘 속 보름달 되어 뜨는 너.                ...
    Date2018.01.23 By도래샘/송호민 Reply8 Views124 file
    Read More
  5. 하늘 청소하는 '로프맨'

      비행기가 이륙할 때 일순간 허공에 떠 있는 기분은 익숙할 때도 되었는데 언제나 기분이 묘하다. 잠시지만 고소공포증과 또 다른 두려움의 불안감을 떨쳐 버릴 수 없다. 저만치 삶의 현장이 멀어지고 구름 속에 내 모습이 작은 창에 비칠 때 마치 고층 빌딩...
    Date2018.01.06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5 Views117 file
    Read More
  6. 마음.

    백산 시인님 글귀인용입니다  오늘 처럼 좋은날 되세요...  
    Date2017.12.01 By후광김범규 Reply7 Views174 file
    Read More
  7. 노르웨이 로푸텐 동영상

    이번에 다녀왔던 곳을 소개하는 동영상이 있길래 옮겨왔으니 함 보세요.
    Date2017.08.31 By린네아/김화숙 Reply5 Views134
    Read More
  8. 아픈 풍경

    여름 풍경은 가장 푸르고 신록으로 가득함이다. 벌과 나비, 온갖 곤충의 가득함이다. 온 산과 들이 암록 일색으로 풍족함이 여름이다. 꽃 피우고 열매 맺기에 좋은 그런 게 여름이다.   그런 여름이 지금 아프다. 올라오지 못한 연꽃과 말라버린 잎이 아프다. ...
    Date2017.06.30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156 file
    Read More
  9. 그 곳으로 여행을 떠나요

               난 지금 은하계 여행 중이다    지구별 타고 시속 1,700km로, 밤낮없이     내 여행의 시간은 길고, 그 길은 멀다       나는 태양의 첫 햇살을 실은 수레를 타고 수많은 별 들에게 내 자취를 남기며 광활한 우주로 항해를 계속한다       여행은 ...
    Date2017.06.15 By들길/김영란 Reply10 Views264 file
    Read More
  10. 힐링의 숲

      <부산남구신문 2017년 5월 25일>   숲에서 빛내림을 만나기란 어렵다. 안개도 있어야 하고 태양의 각도도 맞아야 하기 때문. 이번에도 '운칠기삼'을 크게 느끼게 한 출사였다.  
    Date2017.06.06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4 Views133 file
    Read More
  11. 도심외곽...   낡은 판자집보다 못한 ㅍㅖ가   작은 구멍에  둥지를 튼 작은 박새 한마리   작고 연약하지만..   쉴사이 없이 부지런히 먹이를 물고 왔다갔다 하면서   새끼를 기르는중   한낮 뙤약볕에  비쳐진    박새의 그림자는  독수리만큼 크게 비쳐져.....
    Date2017.05.29 By오디오/김정순 Reply4 Views99 file
    Read More
  12. 노 프라블럼(No problem)

                                                                                                                                                                                당연한게 아니다                                                     ...
    Date2017.05.26 By들길/김영란 Reply5 Views148 file
    Read More
  13. 백련사 가는 길

      신문 마감날자는 다가오고 사진은 안되고.... 잔인한 4월, 잦은 비와 박무에 황사, 먼바다에 짙은 구름으로 인해 맘에드는 사진 얻기 참 힘들다. 다섯번의 새벽 출사에 겨우 이 한장을 건졌다. <남구신문 2017. 4. 25>  
    Date2017.05.19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8 Views163 file
    Read More
  14. 선문답

                선문답      사진.글/도래샘.송호민     흐르고 흐르면 바다로 가는 물   그대와 나의 바다는 어디일꼬   살아있는 모든 것들 사라진 모든 것들     바뀐 것은 무엇이며 바뀔 것은 무엇일꼬   대답 없는 선문답이 그대를 깨우고 나를 흔든다.     ...
    Date2017.05.05 By도래샘/송호민 Reply6 Views96 file
    Read More
  15. 숲속의 합창

      "봄이 왔대요. 봄이 왔대요." 물소리, 새소리, 바람소리 더불어 꽃피는 소리. 새생명의 새싹들이 합창합니다. 지휘자의 손짓따라 노래합니다.  
    Date2017.04.14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79 file
    Read More
  16. 버스 인문판 당선작

     
    Date2017.04.12 By목련이/박성미 Reply7 Views118 file
    Read More
  17. 모두 그렇게 산다

      모두 그렇게 산다            사진.글/도래샘.송호민     꽃을 피워본 사람은 안다 한 송이 꽃이 피는 데는 핀 꽃잎보다 더 많은 바람소리를 들어야 한다는 것을   나무를 키워본 사람은 안다 한 그루의 나무가 자라는 데는 매단 잎보다 더 많은 빗소리를 ...
    Date2017.03.11 By도래샘/송호민 Reply4 Views110 file
    Read More
  18. 사진집을 만들어볼까요

                                  '윤미네 집'이란 사진집이 있다 윤미 태어나서 시집가던 날까지의 성장과정을 아버지가 기록으로 남긴 것이다 아버지의 애틋한 시선이 느껴지는 흑백사진들인데 생활속의 평범한 일상을 담은 사진이라 정겹고 따뜻하다 구슬이 ...
    Date2017.03.07 By들길/김영란 Reply7 Views157 file
    Read More
  19. 늙은이의 독백

          늙은이의 독백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삘기를 알고 있니 삘기를 먹어본 적은 있니   허기진 배를 안고 방죽에서 소꼴 벨 때 띠 사이 뾰족이 고갤 드는 덜 핀 띠꽃으로 지친 몸과 허기진 배를 달래본 적 있니   꿩의밥을 아니 꿩의밥을 먹어...
    Date2017.03.05 By도래샘/송호민 Reply4 Views91 file
    Read More
  20. 《 무르팍이 깨져 버렸어요 》

    《 무르팍이 깨져 버렸어요 》 도둑질도 해본놈이 잘하고... 스텝도 밟아본놈이 잘밟을낀데.... 여기서 말하는 나의 스텝이란? 걸음을 박자 맞춰서 걷는것을 말한다. 스텝을 한번 맞춰보려다가 세멘트 콘크리트를 잘못 밟아서 보기좋게 나동그라져서 짓뭉개진 ...
    Date2017.02.26 By철마/진성현 Reply10 Views16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