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글

  • home
  • 커뮤니티
  • 아름다운 글
조회 수 269 추천 수 4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0||0동생이 44에 결혼해 46에 채린이를 낳았다
"응애응애" 자음모음도 분명하게 울던 채린이
야~ 정말 응애응애 하고 운다 하고 우리끼리 웃고있으면
왜 안달래주나 힐끔힐끔 곁눈질하며 울던 채린이

아빠가 퇴근해 들어오면  "끼약"하고 두 손을 번쩍 들어 반기는 채린이
아빠만 졸졸 따라다니는 아빠 껌딱지 채린이
할머니가 오면 보행기 탄 채로 현관까지 날아가는(?) 채린이

어~어~ 한음절로 손짓하며 식구 모두를 그 앞에 조아리게하는 채린이
밤마다 울어대서 자정넘어 엄마 아빠 드라이브 시키는 채린이
할머니 입엔 과자를 쏙쏙 넣어주면서 내가 아~하면 못 들은 척, 못 본 척 딴청 피우는 채린이
엄마 아빠가 싸우면 눈치보다가 방실방실 웃으며 애교 피우는 채린이

내가 그린 호랑이그림 앞으로 뽈뽈 기어가선 손으로 가리키며 "어흥어흥~" 하는 채린이
놀이터서 안들어오려고 떼 쓰다가도 뽀로로 보러가자하면 두 말않고 집으로 들어오는 채린이
세상의 평화란 평화는 다 모아 고요히 잠든 채린이
잠든 채린이 보면 뽀뽀해서 깨우고싶고, 울고 보채면 어서어서 재우고싶은 채린이

그 채린이가 첫돐을 맞았다
돌사진은 내가 해주겠다고 했다
백일 때 사진관서 찍은 것 보니 컨셉이며 표정이며 영 마음에 안들었다
그 것보단 낫게 찍겠다싶었다
실내촬영 해본 적이 없어 망설였지만 ㅇㅇㅇ님이 스튜디오 빌려 손주사진 찍어봤다며 같이 해주시겠다고해서 용기를 냈다
(함께 촬영하고, 포토스케이프 사용법도 가르쳐주시고, 가지고계신 인화기로 사진도 뽑아주신 ㅇㅇㅇ님 고맙습니다~)
'부산 셀프스튜디오' 검색해 출입인원 제한이 없는 장전동에 있는 스튜디오를 빌렸다

양가 할머니도 모셔서
채린이 노는 것 자연스럽게 찍었다
스튜디오에서 내놓은 옷 서너벌, 갈아입혀가며 찍었는데
머리띠며 모자, 옷이 서로 잘 어울리고 깜찍했다

곰돌이 인형 일렬도 앉혀놓은 것,할머니랑 북치고 노는 것, 나무 배경의 벤치에 서있는 것,
화분 배경의 거실에서 책 보는 것, 우주비행사 컨셉, 창문에서 고개 쏙 내민 것, 등등
댓가지 컨셉으로 찍었다

두시간이 금방 지나가, 집에서 가져간 드레스며 한복은 입혀보지도 못했다
그 와중에 두 분 할머니 영정용 사진도 슬쩍 찍었다 (본인들은 모르시겠지만...)

포토스케이프로 후보정하고 이마트서 4X6(300원)  6X8(600원)  8X10(1,500원)으로 뽑고
NC 백화점과 다이소에서 규격에 맞는 액자를 샀다
깔끔한 유리액자, 삼단 액자, 거울이 있는 액자등에 넣어주니 동생내외가 아주 마음에 들어한다

채린이 사진들과  부모 어릴 때 사진들을 조합해 플랜카드 만들어 거실에 붙이면 좋겠다싶은데
포샵 작업이며, 크기, 출력은 어디서 해얄지,벽에는 어떻게 고정시키나,,, 생각만 하고있다
양가 할머니용도 따로 만들어 드리면 참 좋아하실 것 같은데...


  • profile
    린네아/김화숙 2016.03.25 19:17
    에고 귀여워라~~~
    스튜디오도 빌릴 수가 있군요.
    근데 카메라 바꿨어요?
  • profile
    들길/김영란 2016.03.25 19:38
    아뇨 빌려갔어요 저런 바디 있으면 좋겄다 생각만 합니다
    여긴 매화는 지고 벚꽃이 피기 시작하네요 목련, 산수유도 활짝 피어 거리가 환합니다
    거기도 봄꽃들이 피고 있겠네요...
  • profile
    성찬/김진수 2016.04.09 15:08
    이젠 전문작가로 나서도 되겠습니다.
  • profile
    도래샘/송호민 2016.04.17 20:29
    물 흐르듯 곱게 써 내려가는 글솜씨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 profile
    솔바람/윤태균 2016.05.11 14:03
    붕어빵에 얽힌 스토리에 쉬어 갑니다

  1. 풀꽃 그리움

      풀꽃 그리움      사진.글/도래샘.송호민     하얀 머리 휘날리며 푸른 하늘 아래 선다 서걱대는 소리 속에 그리움을 묻어 놓고 흔들리는 몸짓은 차라리 서러움일레라   소슬바람 아래 숨겨 둔 깃 편 사연들이 강변 밝히는 빛을 뿌리면 이름 모를 허전함으...
    Date2019.11.03 By도래샘/송호민 Reply3 Views48 file
    Read More
  2. 회고

    회고 (回顧)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잊어달라고 했던가 잊을 것이라 했던가   기억조차 희미한 언어 속으로 떠나간 여름   낯선 가을 붙들고 우는 풀벌레 소리   조랑말자리 별빛 아래로 흘러내리는 그리움들   잊으리라 열대야 보다 더 뜨거운 사랑...
    Date2019.10.11 By도래샘/송호민 Reply6 Views75 file
    Read More
  3. 정모를 마치고

      작은 언약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이제는 돌아앉아야 할 시간 경사진 태양이 남쪽으로 갈 길 재촉하니 꽃도 풀도 또한 너와 나도 숙면의 세계를 향한 가방에다 쟁이는 긴 이별의 몸짓들   동그마니 남겨진 맘 속 그림자들만 그대 이름 부...
    Date2019.10.06 By도래샘/송호민 Reply8 Views107 file
    Read More
  4. 시절 인연

    활짝 핀 꽃 주변에는 내일 필 꽃몽우리와 어제 피었던 꽃이 꽃잎을 접고 아슬아슬 달려 있다. 화려한 꽃의 이면에는 마중과 배웅의 애틋함이 묻어난다. 이곳에도 작은 우주가 오롯하다.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시절 인연으로 만났다가 그 인연 다하면...
    Date2019.09.19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98 file
    Read More
  5. 가끔은

      가끔은         사진.글/도래샘.송호민     가끔은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그립다   사랑이란 이름 우정이란 굴레는 아니어도 가로등 불빛 흔들리는 창가에 앉아 흐른 세월 얘기 찻잔 속에 섞어 마시며 사심 없는 고운 미소 주고받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그...
    Date2019.08.28 By도래샘/송호민 Reply6 Views104 file
    Read More
  6. 마음 빼앗기다.

    이른 새벽 컴컴한 이끼계곡에서 셔터 타임을 길게 설정하고 셔터가 끊어지길 기다리는 사이 내 눈길은 바위와 계곡 가장자리의 풀떼기들을 스캔하고 있었다. 차츰 여명이 밝아 올 쯤, 한 풀떼기의 끝에 뭔가 달려 있는 게 보였다. 그 풀떼기엔 꽃인지 열매인...
    Date2019.08.14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7 Views146 file
    Read More
  7. 6 노르웨이의 폭포

                                                                                                                                                    롯데포세(포세는 폭포라는 뜻)                                                                     ...
    Date2019.07.10 By들길/김영란 Reply5 Views311 file
    Read More
  8. 5 린네풀 언덕

    피오르 끼고 도는 도로를 따라 계속 북쪽으로 올라갔다 피오르는 빙하가 녹아 만들어진 길고 좁은 만으로 북쪽으로 올라갈수록 더 깊고 웅장하다   가면서 경치가 좋거나 꽃이 있으면 차를 세웠다   드넓은 목초지엔 양이나 말,소떼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
    Date2019.07.08 By들길/김영란 Reply4 Views181 file
    Read More
  9. 4 경차에 추돌당하다

    12일간의 노르웨이 야생화탐사에 나섰다 차를 렌트해서 5명이 예테보리에서 출발했다 여권심사 없이 국경을 넘어 노르웨이로 들어갔다   노르웨이는 모든 교차로가 로타리식으로 되어있었다 신호등도 정면에 있지않고 길 양쪽에 낮으막하게 있었다   터널은 암...
    Date2019.07.05 By들길/김영란 Reply4 Views155 file
    Read More
  10. 3 크루즈를 타다

    스톡홀름에서는 이틀 관광권을 끊었다 버스로 시내투어하고 배는 3번 탔다 지하철도 맘껏 타고 다녔다   감리스탄 구시가지, 왕의 길, 왕비의 길 누비고다녔다 낮엔 덥고 밤엔 춥고, 기온차가 심했다 부츠신고 다니는 사람도 있었다   유람선에서 바라보는 도...
    Date2019.07.04 By들길/김영란 Reply4 Views116 file
    Read More
  11. 2 가방을 도난당하다

    예테보리 도착한 다음날 식물공원과 섬을 둘러보고 그 다음날 4박 5일 일정으로 스톡홀름과 핀란드의 헬싱키 둘러보는 여행 떠났다 예테보리에서 고속열차타고 3시간 달려 스톡홀름으로 갔다   왕궁에서 근위대 열병식보고 노벨박물관 앞 광장에서 잠시 쉬다가...
    Date2019.07.03 By들길/김영란 Reply7 Views189 file
    Read More
  12. 1 탑승을 거부당하다

    스웨덴에 사는 린네아님 초청으로 4주간의 북유럽 야생화탐사 떠났다 부산에서 4명, 심야버스 타고 올라갔다   인천공항서 체크인하는데 일행중 한 명에게 비행기를 탈 수 없다고 한다 그 분 여권에 메모가 되어있었기 때문이다 핀에어항공인데  여권에 메모를...
    Date2019.07.02 By들길/김영란 Reply5 Views151 file
    Read More
  13. No Image

    심평원에 비급여 진료비확인 신청하기

    엄마가 이하선종양(양성)으로 종양적출술을 받았다 외래를 5번 방문했다 (첫진료,세침검사,검사결과 보러감,신체검사,결과보러감) CT와 MRI는 개인 방사선과에서 촬영한 것 가져갔다   4박 5일 합실에 있었는데 병원비가 생각보다 많이 나왔다   세침 검사,수...
    Date2019.06.21 By들길/김영란 Reply3 Views132
    Read More
  14. 책 무덤

    밀림속의 나무가 벌채되며 황량한 모습으로 변해가듯 빈틈없던 책꽂이의 책이 한 권 두 권 내려질 때마다 가슴 한 편 찬 냉기가 지나간 생채기의 자욱처럼 쓰리다. 33년을 다닌 직장에서 쫓겨나듯 정년퇴직을 할 때 그 때처럼 수십 년 삶의 터전이던 책방을 정...
    Date2019.06.15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91 file
    Read More
  15. 노니 장독 깬다

    작은 애가 컴활 인터넷강의 듣는다 컴맹도 수업만 잘 따라오면 얼마든지 합격한다고 심지어 60대도 합격할 수 있다고 강사가 말하는 소리가 들린다 심지어...라고?   필요에 의해서, 재미있어서, 분위기에 휩쓸려서,얼떨결에 이런저런 자격증을 땄는데 마지막...
    Date2019.05.12 By들길/김영란 Reply5 Views171 file
    Read More
  16. 농부를 부르는 봄

    농부 부부가 이른 아침 마늘밭에 영양제를 살포하고 있다. 자연과 함께하는 숭고한 노동의 현장이 아름답게 다가온다. 농사일은 고된 노동이다. 농부의 일상은 절기에 따라 몸을 부리며 부지런을 떨어야 한다. 우리는 농부의 땀 흘린 노동의 결과로 일용할 양...
    Date2019.05.09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5 Views138 file
    Read More
  17. 나 여기 서 있구나

                                                                                                                      왜 고마운줄 모를까?                                                                                                  부모형제...
    Date2019.04.08 By들길/김영란 Reply7 Views227 file
    Read More
  18. 빈 약속

      빈 약속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어제 반겨 맞던 꽃 오늘 다시 찾으니 꽃잎은 간곳없고 꽃대만 동그마니   아름다운 것은 어찌 그리도 빠른 이별이며 이별 뒤에 남는 건 어찌 그리 또 큰 아쉬움인지   너설 위에 긴 한 숨 꽂아놓고 돌아서는 ...
    Date2019.03.28 By도래샘/송호민 Reply5 Views136 file
    Read More
  19. 비움

    비움      사진.글/도래샘.송호민     학창시절 그 많던 교우들 중 맘 맞는 친구 한 사람 구하기가 그렇게 어려웠고   직장시절 그 많던 동료들 중 어깨 걸 지우 하나 손잡기가 그렇게 어렵더니   꽃 사진 찍는 지금 지천으로 깔린 꽃 중 맘에 닿는 꽃 하나 ...
    Date2019.03.22 By도래샘/송호민 Reply6 Views131 file
    Read More
  20. 동강할미꽃

      동강할미꽃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아름다운 날들 그 날이 깨고만 꿈길이었나   가슴 흔들던 고운 얼굴들 스치고 지나간 바람이었나   눈 감으면 아직도 그 자리고 설레는 가슴은 지금도 밤도와 그리는 얼굴인데   높은 벼랑 차가운 눈바람 속에...
    Date2019.03.15 By도래샘/송호민 Reply3 Views15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