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글

  • home
  • 커뮤니티
  • 아름다운 글
2022.04.29 17:06

우포늪 왕버드나무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진구신문2204jj.jpg

 

봄비 끝에 우포늪 왕버들이 옷을 갈아입기 시작했다. 올해는 늦추위와 겨울 가뭄으로 굼뜬 봄이다. 한때 ‘우포늪 열병’을 앓으며 주말이면 이곳으로 내달리던 때도 있었다.

들녘과 제방에 봄이 차오르고 푸른 바람에 산과 들이 초록으로 일렁일 때, 시나브로 물안개가 선경을 그려 주는 아침 풍경에 골몰했었다.

물안개가 걷히자 가늠할 수 없는 세월을 견뎌낸 왕버드나무가 오롯이 다가왔다. 세월의 더께를 간직한 왕버드나무 사이로 청량한 바람이 일었다.

왕버드나무의 힘찬 기상에 경외감이 느껴졌다. <부산진구신문 2022. 4. 25>

 
  • profile
    하얀모자 2022.05.02 00:07
    왕버들의 우람한 모습과
    그 긴세월동안 쌓인 더께가, 지금의 모습으로 경의를 표하게 합니다.
    인간은 백년, 나무는 천년, 바위는 억만년의 풍상을 보고 듣는다 하여
    인간이 나무에 절 하고, 바위에 절 하는 것이랍니다.
    그래서 나무에 서낭당이 있고, 바위에 조각상(불상)을 새기는 것 이랍니다.
    기껏 해야 백년인 인간이, 삼라만상의 이치를 알면 얼마나 안다고......

  1. 우포늪 왕버드나무

      봄비 끝에 우포늪 왕버들이 옷을 갈아입기 시작했다. 올해는 늦추위와 겨울 가뭄으로 굼뜬 봄이다. 한때 ‘우포늪 열병’을 앓으며 주말이면 이곳으로 내달리던 때도 있었다. 들녘과 제방에 봄이 차오르고 푸른 바람에 산과 들이 초록으로 일렁일 때, 시나브...
    Date2022.04.29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1 Views39 file
    Read More
  2. 만주바람꽃

          " 만주바람꽃 "                       하늘 끝까지                      부는 바람 따라                     바람꽃 보러 갑니다.                           마음은 벌써 다 갔는데             다리는 이제 시작입니다.           산 넘고 물 건너 ...
    Date2022.04.18 By하얀모자 Reply1 Views41 file
    Read More
  3. 노랑제비꽃

                " 노랑제비꽃 "   오가는 구름에  해는 가리고    부는 바람에 주변은 어수선 한데     인적 없는 산능선길  한적한곳에     그래도     노~오란 네 얼굴은 환 하게 빛나는구나.    Golden Violet !!! 노랑제비꽃 !!!    
    Date2022.04.07 By하얀모자 Reply2 Views39 file
    Read More
  4. 태풍

      태풍 지나가는 소리에 밤잠을 설쳤다. 태풍 끝의 아침 바다는 바다 깊숙이 잠들어 있던 파도가 일어나 육지를 향해 거세게 몰려왔다. 파도는 마치 여러 편대가 일렬로 서있다가 일제히 달려오는 병정 같았다. 바다 가운데 세워둔 초병을 꺾고 단단한 방파제...
    Date2021.10.07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149 file
    Read More
  5. 나팔꽃

      나팔꽃        사진.글/도래샘.송호민     기왕에 왔으면 해도 보고 별도 본 후 떠나야지 별 뜨는 어스름 닿기도 전 이별 걸음 옮긴 너   소리 없이도 가슴 적신 한낮의 나팔소리는 잼처 잊지 말라는 아픈 당부였나 보다   또 하나의 계절이 씻기고 또 하나...
    Date2021.09.17 By도래샘/송호민 Reply3 Views150 file
    Read More
  6. 연탄재

      나무 아궁이가 사라지고 연탄이 그 자리를 대신하던 지난 시절(지금도 연탄을 이용하는 가정이 있지만) 연탄재는 골칫거리 쓰레기였다. 대문 밖에는 연탄재가 쌓여 있는 것이 일상적인 풍경이었다. 그러나 질퍽한 골목길이나 눈 내린 언덕길을 뽀송뽀송하게...
    Date2021.05.26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4 Views175 file
    Read More
  7. 쓰레기와 자원

      재활용 처리공장에 요구르트 용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갈수록 늘어나는 일회성 용기의 폐해에 대한 현주소를 보는 것 같다. 지구촌의 가장 큰 화두는 기후변화와 플라스틱 문제가 아닐까. 일회용 플라스틱은 모으면 자원이 되지만 분리수거 되지 않고 ...
    Date2021.03.25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165 file
    Read More
  8. 3월이 오면 / 변산바람꽃

                                                     " 변산바람꽃 "                                3월이 오면                            바람꽃 보러 갈거라 했다                             버스 타고                           택시 타고          ...
    Date2021.03.09 By하얀모자 Reply3 Views135 file
    Read More
  9. 내 안의 그리움

      내 안의 그리움             사진.글/도래샘.송호민     한 줌 바람이 향기 실은 피는 꽃이 되었는가 작은 기척에도 흔들리는 꽃잎들   한 가닥 새소리가 세월 품은 열매로 익었는가 흔들리는 가지마다 울리는 방울소리   세월을 밟고 돌아본 내 맘 안의 네...
    Date2021.02.05 By도래샘/송호민 Reply3 Views145 file
    Read More
  10. 아름다운 휴식

    노랑 물감을 엎어 놓은 듯 은행잎이 산사의 탁자와 의자에 곱게 물들었다. 떨어진 낙엽의 아름다운 휴식을 위해 스님들은 기꺼이 자리를 비워준다. 흘러내리고 내려앉아도 저리 고와서 나무도 땅도 황금빛 열병을 앓는 듯하다. 이렇듯 또 한 계절이 아쉬움을 ...
    Date2020.12.07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161 file
    Read More
  11. 가을 대지의 숨결

    가을 대지의 숨결 가을 들녘이 마늘 파종하는 농부들의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기온이 뚝 떨어진 아침 대지의 숨결이 살포시 피어올라 흑백의 논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가을걷이를 끝낸 10월 중순의 농촌은 봄 작물 재배를 위해 바쁜 시기이다. 가을은 봄과...
    Date2020.10.28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5 Views158 file
    Read More
  12. 열정과 냉정 사이의 9월

    올해는 역대급 태풍이 연달아 올라와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창틀 마를 날 없던 긴 장마와 폭염, 코로나19의 횡포를 견디고 호우와 태풍의 격랑도 잘 건넜다. 비로소 맞이하는 푸른 하늘과 흰 구름은 집중호우의 잔상까지도 아름답게 수 놓았다. 열정과 ...
    Date2020.09.29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2 Views128 file
    Read More
  13. 고독

          고독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솔바람 소리 들리는 고갯길엔 노래하는 새소리조차 목멤이다   머물고 떠남의 자리에 부는 바람이니 어찌 애달픔이 없으랴   만남과 이별의 날줄과 씨줄로 엮어내는 세상 피륙   흐른 날들의 눈물과 아픔은 한 올 ...
    Date2020.09.13 By도래샘/송호민 Reply5 Views104 file
    Read More
  14. 하늘과 숲, 불빛까지 품은 도시의 물

    물의 힘은 회색의 도시를 생명으로 이끈다. 물은 초록을 이끌어 대지를 깨끗하게 만든다. 초록의 생명감이 어느 계절보다 충만한 이즈음, 7월이다. 무더위와 함께 다가온 녹음방초의 여름이 반갑다. ‘조용한 살인자’라는 오염물질과 초미세먼지가...
    Date2020.07.30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4 Views99 file
    Read More
  15. 얼마나

      얼마나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얼마나 밤하늘 별들을 더 바라봐야 흘러간 날들이 꽃이 되고 얼마나 내리는 비를 더 맞아야 맘 속 그리는 날들이 나비가 될까   갈대를 흔들며 우는 강물이여 잠자는 청솔가지 깨우는 바람이여 이별의 잔마다 넘치...
    Date2020.07.20 By도래샘/송호민 Reply4 Views132 file
    Read More
  16. 갈대 한 줄기가 틈을 찾았다. 저 좁은 공간을 찾는 것은 몇 퍼센트(%)의 확률일까! 데크 아래 올라오자 곧 허리가 90도로 꺾이는 신세는 99.9퍼센트. 0.1 퍼센트(%)의 확률로 기적을 얻었다. 저 틈이 벌어지는 날은 언제쯤일까. 저 틈이 벌어지는 날이 오기는 ...
    Date2020.04.15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5 Views196 file
    Read More
  17. 나이가 들면

          " 나이가 들면 "   나이가 들면 아는 게 많아질 줄 알았는데, 나이가 들면서 알고 싶은 게 많아진다.   나이가 들면 모든 게 이해될 줄 알았는데, 나이가 들면서 이해하려 애써야 할 것들이 많아진다.   나이가 들면 무조건 어른이 되는건 줄 알았는데, ...
    Date2020.04.10 By하얀모자 Reply5 Views648 file
    Read More
  18. 동백꽃 다시피다

    벚꽃이 눈처럼 흩날리던 날 동백꽃이 내려앉았다. 온전한 채로 뚝뚝 떨어져 땅에서 다시 붉게 피어났다. 겨울을 대표하는 동백꽃과 봄의 벚꽃이 산책길 보도를 수놓아 상춘객을 위무하듯 반긴다. 봄이지만 진정한 봄은 너무 멀게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코로나...
    Date2020.03.30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5 Views177 file
    Read More
  19. 봄나들이

      봄나들이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어디서 불어오는 소소리바람인가 매화꽃 지고 살구꽃 피는 시절을 흔드는 한줄기 회오리바람   애솔밭 흔들며 재잘대던 굴뚝새는 모두 어디로 갔을까 아무리 가슴 속을 헤집어 봐도 앵돌아앉은 새 한 마리 찾...
    Date2020.03.23 By도래샘/송호민 Reply3 Views155 file
    Read More
  20. 골목길 계단 따라 이야기가 있는 길

    산복도로 계단에 앉아 바라보는 풍경은 시원하기보다는 다닥다닥 붙은 남루한 지붕 탓에 마음이 무겁다. 한 발 보폭의 계단은 시멘트가 닳아 문드러지도록 세월의 무게만큼 덕지덕지 애환이 서려 있다. 개발의 광풍 속에 골목도 계단도 사라지는 지금 그 속에 ...
    Date2020.03.04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20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