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1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홈페이지가 조용한 것보다는 시끌시끌 열기가 넘치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비판 일색이기보다는 미담이 많으면 금상첨화겠지요.

'꽃쟁이', 꽃을 촬영하는 사람들 그리고 사진을 작품으로 만드는 사람들의 욕심이 과하면 말썽이 되곤 합니다.

풍경, 조류, 산, 야생화, 심지어 다큐를 하는 사람들까지도 욕심이 지나쳐 크고 작은 자연 훼손을 하곤 합니다.

너 나 할 것 없이 이런 '일련의 욕심'에서 과연 자유로운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아마도 극히 드물지 안을까 생각합니다.

우리는 같은 일(사건)이라도 자신에게는 매우 주관적인 잣대를 적용하여 너그럽게 이해하는 반면

타인에게는 객관적인 잣대를 엄격하게 들이대어 야멸차게 비판을 하곤 합니다.

어떤 일이 있을 때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무조건 나쁜' 것으로 몰아가는 것에 경계하고,

나는 옳고 너는 틀렸다는 이분법적인 사고는 지양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금씩 욕심을 덜어내고 나와 타인 그리고 자연이 다 같이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을 꿈꿨으면 좋겠습니다.

 

글로벌 시대, 세상은 거미줄같이 얽혀 돌아갑니다.

우리 회원이 저쪽 동네 회원이고 저쪽 동네 회원 또한 우리 회원인 경우가 허다합니다.

굳이 이쪽저쪽 따져서 콩나라 팥나라 할 게재가 아닌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 홈페이지에는 그 어떤 경우에도 인신공격성 발언 자체의 단어를 찾아 볼 수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좀 모자란 부분이 있어 말썽이 되더라도 격려와 배려로 흠집을 아물게 하고 함께 극복해 가는 훈훈한 공간이길 바랍니다.

 

꽃과 사람, 사람과 자연이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세상이 되길 희망합니다.

긍정의 아이콘이 무럭무럭 자라는 푸른 숲의 꽃과 사람이 되도록 여러분의 성원을 바랍니다.

  • profile
    웃는돌 2020.07.23 01:34
    바라는 바입니다 ^^
  • profile
    수수꽃다리/문형기 2020.08.01 10:50
    좋은 글입니다
    반성하고 반성합니다
    혹 비난받을 짓은 하지 않았는지?
  • profile
    풀내음 2020.08.25 10:29
    좋은 말씀, 깊이 공감합니다.
    회장님의 말씀대로 화인이 여러모로 더욱 훈훈한 공간이 되길 함께 기원합니다.

    풀꽃들을 찾아서 만나고 대화한다는 건 있는 그대로의 자연에서 순수함과
    어떤 환경에서도 불평없이 긍정적으로 기쁘게 살아가는 풀꽃들의 삶의 지혜를 배워
    건강한 몸과 정신으로 살아가는 심신수련의 기회가 됨을 많이 느낍니다.

    자연과 사람. 사람과 사람이 서로 화합하고
    진정으로 즐길 때 멋진 작품은 절로 따라 오지 않을까 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9 (완방 포토샵) 사냥꾼님 강의 감사 합니다. 2 file dada 2020.10.25 21
1278 파리 날리다. 6 file 실암實菴/이무현 2020.09.09 75
1277 <<<부산꼬리풀>>> 근황 5 file sky_2/복종규 2020.08.22 82
1276 이름을 바로알기 6 산적/이봉식 2020.08.13 120
1275 한 권쯤은......(책 소개) 31 file 큰바우/전준용 2020.07.22 399
» 긍정의 아이콘이 자라는 홈페이지! 3 실암實菴/이무현 2020.07.21 101
1273 노랑참나리 3 file 운산 2020.07.20 102
1272 이제는 식물 보호법이 제정 되어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6 file 소천/배주한 2020.07.20 108
1271 KBS NEWS 한꺼번에 사라진 노랑참나리 7 file 한아름/윤용찬 2020.07.19 147
1270 좁쌀풀에 대해 궁금해요! 2 짜워니이 2020.07.15 55
1269 휴대폰으로 포스팅 하는 법 2 솔바람/윤태균 2020.07.02 99
1268 전시장 다녀왔습니다. 4 file 실암實菴/이무현 2020.06.26 114
1267 '니가 왜 거기서 나와' 4 file 실암實菴/이무현 2020.06.19 133
1266 전시회 소식 20 실암實菴/이무현 2020.06.15 207
1265 휴대폰으로도 멋진 사진을 ~~~~ 3 file 철마/진성현 2020.06.11 152
1264 좀끈끈이주걱 잘라버린 사람 8 file 한아름/윤용찬 2020.06.05 423
1263 쾌유를 빕니다. 27 철마/진성현 2020.05.28 330
1262 꺽든지? 뽑든지 ? 강한 신념의 사나이 11 file dada 2020.05.24 354
1261 바위속의 얼굴/조연로 시집 6 file 실암實菴/이무현 2020.05.18 132
1260 안녕하세요 14 월천/조연로 2020.05.11 1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