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글

  • home
  • 커뮤니티
  • 아름다운 글
조회 수 140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1.JPG

                                                                                                                                                       이제야 깨닫는다
                                                                                                                           이 생이 얼마나 빨리 흘러가버리는지를
 

 

2.JPG

                                                                                아프다는건 살아있다는거다


 

5.JPG

                                                                                                     우리가 어떻게 삶의 허무로부터 완전히 벗어날 수 있는가
                                                                                                                                               육체를 갖고 살고있는 한
 

7.JPG

                                                                                                                                        그래도 존재 자체가 희망이고
                                                                                                                                                  인생 자체가 축복이다
 

11.JPG

                                                                                                                       우리는 죽는 날까지 사는 방법을 배워야한다
                                                                                                                                          동시에 죽는 법도 배워야한다

 

14.JPG

                                                                                                                    슬픔을 이겨낼 수는 있으나 벗어날 수는 없다


 

33.JPG

                                                                                                                                           세상 모든게 영원하지 않다
                                                                                                                                                      우리의 고통마저도
 

44.jpg

                                                                                                                인생을 그렇게 심각하게 살지 않았어야 하는건데


 

65.JPG

                                                                                         할 수 있을 때 할 수 있다는 것을 모르고 좋을 때 좋은 것을 모른다


 

66.jpg

                                                                                                     존엄성이 사라진 삶을 살 바에야 평화롭게 죽는게 나을까


 

77.JPG

                                                                                                                   후회없이 사는 삶보다, 후회해도 좋은 삶 살기


 

99.JPG

                                                                                           미련없이 떠나기위해 살아있는 날들이 하루하루가 축제가 되길....

 

 

 

 

 

 

  • profile
    청아(淸雅)/구성룡 2018.03.28 09:42
    하루하루가 소중함을 알게될때
    누군가는 늙은모습으로 그 글귀를 이해한다는.........ㅎㅎ
    그리고 남자는 철들면 죽는다는 가설에 철들기싫어하는 녀석중에 한놈이라서...... 미소짓고갑니다.
  • profile
    구름재/엄광주 2018.03.28 19:10

    다들 버티다가 흔들리다가
    그리 살고 있지요.
    헛된 꿈이라 생각하면서
    하찮은 일에 집착하기도 하고요.
    그래도
    "미련없이 떠나기위해 살아있는 날들이 하루하루가 축제가 되길...."

    그런데~~
    무덤가의 꽃이나 찍지
    뭘 생로병사까지 생각하십니껴??? ㅎㅎㅎ

  • profile
    실암實菴/이무현 2018.03.30 18:34
    꽃을 이고 있는 봉분에서
    인생의 무상함을 느낍니다.
  • profile
    풍경/김보경 2018.03.30 20:31
    삶을 뒤돌아 보게하는 글, 사진에
    한참 머물다 갑니다~~~~
  • profile
    도래샘/송호민 2018.04.01 15:24
    피어있는 꽃 앞에서
    한숨 쏟지 말아요

    떠난 자의 무덤 앞에서
    눈물짓지 말아요

    핀 꽃도 떠난 자도
    스쳐가는 한 줌
    바람의 그림자이려니
  • profile
    철마/진성현 2018.04.04 20:43
    가슴 깊이 새겨보는 글 입니다.
    삶은 스쳐가는 나그네 이기에
    이승에서의 삶은 잠시의 머뭄이지요.

    어찌 보면 죽음은 연극의 막이 내리는
    것처럼 상황 종료 입니다.
    수많은 죽음(주검)을 곁에서
    지켜보는 저의 시선 입니다.

    남은 가족의 애닯은 슬픔.
    남은 가족의 가슴 아리며 외치는 절규.
    모두가 아쉬운 시간이며
    엄숙하고도 존엄스런 이별의 장 입니다.

    골고다의 십자가를 지고가는
    그분의 뜻을 받들고픈 마음에서
    마지막 가시는 길을 배웅해주는
    저의 작은 손길 입니다 ....

    아쉬워하는 마음에 고개숙여
    그들의 안정을 위해서 기도해 봅니다.

    좋은글의 내용에
    한동안 머뭄니다.ㅎㅎ
  • ?
    꽃이조아(서을숙) 2018.05.19 13:18
    사진, 글, 음악
    눈물 한 방울 떨어질 듯 합니다.
    미련없이 떠나기 위해 살아있는 날들이 하루하루가 축제가 되길. . . .
    늘 그렇게 생각하다, 또 잊다, 또 생각하다가 또 잊어버리다가 합니다.
    감사합니다.

  1. 《 우연한 인연 》

    《 우연한 인연 》   《 일상 / 뜻밖의횡재 》 운전석 옆자리에 못보던 비닐봉지가 있습니다. 뒷좌석의 그 일행분께 잘못 놓은것이냐고 물어 봅니다. (이것이 해송 님의 것입니까 ? ) ♧그분의대답♧ 아 그것은 썬크림인데 철마님의 사모님께 드리세요. 야외촬...
    Date2018.07.24 By철마/진성현 Reply4 Views77 file
    Read More
  2. 낙화

      순간에 피었다가 일제히 떨어져 나갈 꽃이기에 아름다운 것이다.     집착하지 않고 온전히 버릴 수 있는 용기가 있기에 또한 아름다운 것이다.     변덕스런 짧은 봄 '찬란한 슬픔의 봄'을 기억하는 화엽(花葉) 융단을 내어 줌에 아름다운 것이다.     꽃 ...
    Date2018.05.10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4 Views95 file
    Read More
  3. 등칡

    등칡        사진.글/도래샘.송호민     소중한 암술과 수술은 꽃부리 안쪽 깊숙이 감춰놓고 물소리 새소리 넘치게 담아 부르는 생명의 노랫가락이 깊은 계곡 바위를 타고 나무꼭대기를 감고 오른다   하늘 향해 소리치는 한 마리 수탉인 듯 튜바인 듯 색소폰...
    Date2018.05.06 By도래샘/송호민 Reply4 Views86 file
    Read More
  4. 7학년 5반이라면~~~

    우리의 나이가 50대 이면 시속 50km 60대 이면 60km. 70대 이면 70km 라고 말 합니다.   그만큼 나이가 들수록 가는 시간들이 빠르다는 것이지요. 지난 시간들이 그립고 남은 시간들이 많은 시간이 아니기에 안타까운 맘을 말하는 것으로 이해하며 그렇게 알고...
    Date2018.03.30 By철마/진성현 Reply25 Views198 file
    Read More
  5. 봄의 첫 날, 가을의 끝을 생각한다

                                                                                                                                                           이제야 깨닫는다                                                                          ...
    Date2018.03.28 By들길/김영란 Reply7 Views140 file
    Read More
  6. 봄과 인연

    봄과 인연 사진.글/도래샘.송호민     봄바람 속에 만난 복수초는 반갑고 바람꽃은 귀하고 얼레지는 정겹지만   눈 녹은 물 흐르는 계곡에서 마주친 여명님은 더 반갑고 산마루님은 더 귀하고 산적님은 더 정겹다   누가 그랬던가 사람은 꽃보다 더 아름답다...
    Date2018.03.24 By도래샘/송호민 Reply15 Views106 file
    Read More
  7. 흔적

      집은 사람을 기다리고 사람도 늘 집을 갈망한다. 사람은 하꼬방 이라도 제집이 제일 좋은 법이다. 자의든 타이든 집을 떠나는 일은 아픈 기억이다.     문은 이야기 한다. 닫혔던 문이 다시 열릴 때 가장 행복하다고. 새 주인을 맞이하기 위한 흔적들이 처...
    Date2018.02.10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5 Views95 file
    Read More
  8. 이것이 삶이다.

    Date2018.02.06 By청아(淸雅)/구성룡 Reply7 Views100 file
    Read More
  9. 오랑대 일출

      '사진 아는 만큼 보인다' 흔히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대로 사진은 찍힌다고 한다. 그러나 사진은 보이는 대로 쉽게 찍히지 않는다. 사진은 순간에 찍히지만 그 순간을 언제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결과는 확연히 달라지는 것이다. 찰나를 잡기 위해서는 ...
    Date2018.02.05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6 Views80 file
    Read More
  10. '안개정국'

    날씨가 좋으면 여행의 절반은 성공이라고 한다. 모처럼 나간 해외여행 내내 찌푸린 하늘에 질척한 서비스로 기분이 상했다. 깊은 늪처럼 혹은 오래 청소하지 않은 수족관을 보는 것 같아서 호흡하기도 찜찜했다.   그 도시를 벗어나자 이내 먼지 낀 안경을 닦...
    Date2018.02.01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82 file
    Read More
  11. 행복의 얼굴

        행복의 얼굴             사진.글/도래샘.송호민     바람 소리만 나도 너인 줄 알았고   흐르는 물소리에도 너인 줄 반겼지만   평생을 찾아도 알아보지 못한   너의 얼굴 행복   세월 떠나보낸 지금에야 내 맘 속 보름달 되어 뜨는 너.                ...
    Date2018.01.23 By도래샘/송호민 Reply8 Views71 file
    Read More
  12. 하늘 청소하는 '로프맨'

      비행기가 이륙할 때 일순간 허공에 떠 있는 기분은 익숙할 때도 되었는데 언제나 기분이 묘하다. 잠시지만 고소공포증과 또 다른 두려움의 불안감을 떨쳐 버릴 수 없다. 저만치 삶의 현장이 멀어지고 구름 속에 내 모습이 작은 창에 비칠 때 마치 고층 빌딩...
    Date2018.01.06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5 Views83 file
    Read More
  13. 마음.

    백산 시인님 글귀인용입니다  오늘 처럼 좋은날 되세요...  
    Date2017.12.01 By후광김범규 Reply7 Views132 file
    Read More
  14. 노르웨이 로푸텐 동영상

    이번에 다녀왔던 곳을 소개하는 동영상이 있길래 옮겨왔으니 함 보세요.
    Date2017.08.31 By린네아/김화숙 Reply5 Views108
    Read More
  15. 아픈 풍경

    여름 풍경은 가장 푸르고 신록으로 가득함이다. 벌과 나비, 온갖 곤충의 가득함이다. 온 산과 들이 암록 일색으로 풍족함이 여름이다. 꽃 피우고 열매 맺기에 좋은 그런 게 여름이다.   그런 여름이 지금 아프다. 올라오지 못한 연꽃과 말라버린 잎이 아프다. ...
    Date2017.06.30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3 Views125 file
    Read More
  16. 그 곳으로 여행을 떠나요

               난 지금 은하계 여행 중이다    지구별 타고 시속 1,700km로, 밤낮없이     내 여행의 시간은 길고, 그 길은 멀다       나는 태양의 첫 햇살을 실은 수레를 타고 수많은 별 들에게 내 자취를 남기며 광활한 우주로 항해를 계속한다       여행은 ...
    Date2017.06.15 By들길/김영란 Reply10 Views217 file
    Read More
  17. 힐링의 숲

      <부산남구신문 2017년 5월 25일>   숲에서 빛내림을 만나기란 어렵다. 안개도 있어야 하고 태양의 각도도 맞아야 하기 때문. 이번에도 '운칠기삼'을 크게 느끼게 한 출사였다.  
    Date2017.06.06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4 Views88 file
    Read More
  18. 도심외곽...   낡은 판자집보다 못한 ㅍㅖ가   작은 구멍에  둥지를 튼 작은 박새 한마리   작고 연약하지만..   쉴사이 없이 부지런히 먹이를 물고 왔다갔다 하면서   새끼를 기르는중   한낮 뙤약볕에  비쳐진    박새의 그림자는  독수리만큼 크게 비쳐져.....
    Date2017.05.29 By오디오/김정순 Reply4 Views79 file
    Read More
  19. 노 프라블럼(No problem)

                                                                                                                                                                                당연한게 아니다                                                     ...
    Date2017.05.26 By들길/김영란 Reply5 Views99 file
    Read More
  20. 백련사 가는 길

      신문 마감날자는 다가오고 사진은 안되고.... 잔인한 4월, 잦은 비와 박무에 황사, 먼바다에 짙은 구름으로 인해 맘에드는 사진 얻기 참 힘들다. 다섯번의 새벽 출사에 겨우 이 한장을 건졌다. <남구신문 2017. 4. 25>  
    Date2017.05.19 By실암實菴/이무현 Reply8 Views12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